Go main login join site map 안내책자
Home > 자료실/입시정보 > 입시정보
 
 
3월 학력평가 결과로 얻어야 할 것들
번호 :  116
이름 :  관리자
조회수 :  79
날짜 :  2018-03-14


 


 

고3의 첫 학력평가가 끝났다. 상당수 수험생들이 이번 3월 학력평가에서 국어 영역이 다소 어렵게 출제되어 좌절했을 것이다. 하지만 자신의 점수를 두고 일희일비할 필요는 전혀 없다. 이번 성적이 잘 나왔거나 기대에 못 미쳤다고 해서 올해 수능 성적도 동일할 것이라고 단정 지을 수 있는 시기가 아니기 때문이다. 오히려 남은 시간이 길기 때문에 이번 학력평가 결과를 꼼꼼히 분석하여 약점을 보완하는 데 중점을 두고 수능시험에서 목표한 성적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좋다. 효율적인 분석을 하기 위해서는 3월 학력평가가 가진 중요성을 알고 채점 결과를 살펴볼 줄 알아야 한다. 고3 첫 모의고사였던 3월 학력평가가 수험생에게 왜 중요한지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의 도움을 받아 자세히 살펴보자. 

 

○ ‘수능 모의고사’로서의 중요성 

우선 너무나 당연하게도 3월 학력평가는 그 어떤 의미로 해석되기 이전에 ‘수능 모의고사’ 자체로서의 중요성을 지닌다. 3월 학력평가가 어느 정도의 중요성을 가지고 있는지, 어떤 의미가 있는지, 수능과는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떠나서 ‘수능 모의고사’ 자체로 중요하며, 수능 적응력 제고를 위한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학생들은 3월 학력평가를 통해 영역별 시험 시간에 대한 숙지, 시험장의 분위기 파악, 문제풀이 시간 분배, 시험 당일의 컨디션 조절 등 수능 조건에 익숙해질 수 있다. 실제 수능 시험과 비슷한 환경에서 연습해볼 수 있는 기회는 고3 수험생활 동안 총 6번으로 많지 않기 때문에 이 기회를 잘 활용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평상시 편안한 환경에서 혼자서 시간을 재며 연습하는 것과 긴장감, 부담감을 가지고 실전과 비슷한 환경에서 연습하는 것은 분명 다르기 때문이다.  



○ 학습 진단과 처방전의 기능 

3월 학력평가는 현재 나의 학습 상황에 대해 보다 객관적인 진단과 처방으로서의 중요한 기능을 가지고 있다. ‘수능’이 아닌 ‘수능 모의고사’인 만큼 결과 그 자체가 아닌 과정에 대한 반성과 피드백이 매우 중요하다. 3월 학력평가를 지난 2년간의 노력을 확인하고 점검할 수 있는 기회로 삼고, 그동안의 노력이 어떠한 성과로 나타났는지 분석해본다면 앞으로의 학습 방향 설정에 있어 유익한 지표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학생들은 이 기회를 통해 자신의 강점과 약점을 명확하게 판단하여 이후 학습 계획을 세우는데 적극적으로 반영해야 한다. 물론 좋은 결과가 나왔다거나 학습의 효율성이 높다고 판단된다면 지금까지 진행했던 패턴을 유지할 필요가 있겠지만, 반대로 결과가 좋지 않게 나왔다면 지금까지의 학습 계획과 나의 학습 태도에 대해서 철저하게 재점검을 해야 한다. 

 

○ 대입 전략 수립의 기준 

마지막으로 3월 학력평가는 학습적 측면에서의 의미와 함께 입시적 측면에서의 의미도 크다. 3월 학력평가의 결과는 학습적 측면에서 자신의 위치 파악과 앞으로의 영역별 취약점 학습에 대한 계획 수립으로만 활용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의 대입 전략에 대한 큰 틀을 수립할 수 있는 기준이 되기 때문이다. 물론 6월 모의평가 이후에 구체적인 수시 지원 전략을 수립할 수 있겠지만 학기 초반, 전반적인 수시·정시 지원의 틀을 세우는데 3월 학력평가 성적은 매우 중요한 척도를 제공한다. 자신이 어떤 전형을 준비하느냐에 따라 무엇을 학습해야 할지가 달라지며, 학습 시간에 대한 분배도 달라질 수 있으므로 좀 더 넓은 시야로 3월 학력평가의 의미를 볼 수 있는 안목이 필요하다.

 

지금까지의 모의고사 성적, 그리고 3월 학력평가 결과를 통해 자신의 수능 경쟁력을 파악해보고, 학습 성취도를 고려하여 6월, 9월 등 시기별 목표 성적과 수능 성적까지 예측해보자. 그리고 자신의 다른 강점들을 분석하여 보다 장기적인 측면에서 주력할 전형을 결정해야 한다. 교과 성적이 너무 낮진 않은지, 자신이 지망하는 전공과 연결된 비교과 활동들은 충분한지, 논술고사를 치르기 위한 기본적인 글쓰기 및 교과 지식을 갖추고 있는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안정적으로 충족할 수 있는지, 정시 지원 가능선은 대략 어느 수준인지 등을 충분히 점검하는 것이 좋다. ‘교과/비교과/논술/수능’ 총 4가지의 전형요소 중 최종적으로 경쟁력이 있는 2가지 정도의 전형요소를 추려보고 해당 전형요소를 활용하는 전형을 결정해보자. 현실적인 상황과 본인이 가진 목표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방향으로 전형을 결정하고 그에 따른 입시전략을 수립하여 입시 성공 확률을 높여야 한다.  

 

3월 학력평가 결과를 통해 주력 전형과 대략적인 연간 계획을 수립하고 6월 모의평가 결과를 통해 최종적으로 목표 대학을 결정하는 과정을 거친다면 9월 모의평가 이후 수시 원서 접수까지 그리고 수능까지 흔들리지 않고 체계적으로 대입을 준비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첨부파일  


  다음글 ▲ ‘3모’와 ‘수능’의 차이, 낱낱이 밝혀줄게
  이전글 ▼ ‘깜깜이 입시 개선’ 평가원 ‘예상등급컷’제시..6월모평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