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main login join site map 안내책자
Home > 자료실/입시정보 > 입시정보
 
 
[수능D-30] 막판 성적향상 위한 다섯 가지 실전지침
번호 :  108
이름 :  관리자
조회수 :  25
날짜 :  2017-10-11

 

 
2018 수능 시험이 한 달여 남았다. 남은 한 달만 잘 관리해도 실질적인 점수 상승을 꾀할 수 있기 때문에 수험생들은 1점이라도 더 올리겠다는 각오로 수능 마무리 학습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A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이 수능 D-30(10월17일)을 앞둔 수험생들이 꼭 알아야 할 '막판 성적향상을 위한 다섯 가지 실전지침'을 전한다.

<목표대학의 수능 반영 영역 공략> 
수시모집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 미달로 불합격하는 사례가 많은 만큼 자신이 지원한 대학의 수능최저를 충족할 수 있도록 성적 향상 가능성이 높은 과목을 중심으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 정시모집의 경우 대학별로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이 다르므로 가중치를 고려해 중점적으로 학습해야 한다.올해는 영어 절대평가 시행으로 국어 수학의 반영 비중이 전반적으로 높아졌다. 특히 인문계열의 경우에도 수학의 영향력이 높은 대학 및 모집단위가 많으므로 이에 유의해 자신의 목표 대학이 어느 영역에 높은 가중치를 두고 있는지를 확인, 수능 학습 시 영역별 학습 비중을 결정해야 한다. 중위권 대학 위주로 가산점을 크게 부여하는 대학들도 많으므로 목표 대학이 수능을 어떤 방법으로 반영하는지를 미리 체크하는 것이 매우 도움이 될 것이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올해 6월모평 9월모평에 나온 EBS 연계 문제와 출제경향을 꼼꼼히 분석하고, 물음 구조, 출제 의도 등을 세세히 파악하면서 수능 문제 유형에 익숙해져야 한다. 국어 영어의 경우, EBS 교재의 문제 자체를 학습하기보다는 지문과 제재를 꼼꼼히 분석하는 학습을 해야 한다. 수학은 개념과 원리에 충실한 학습이 EBS 연계문항은 물론, 고배점 고난도 문항까지 해결할 수 있는 최선의 길이다. 영역별 출제의 방향성, 특징적인 변화의 흐름 등을 잘 살펴 마무리 학습을 해야 한다.

<가장 많이 봤던 익숙한 책으로 마무리>
점수 상승의 가장 큰 원동력은 바로 취약단원 정복이다. 이제부터는 본인의 취약단원을 집중적으로 공략해야 한다. 남은 기간 동안 가장 많이 봤던 익숙한 책으로 취약 단원의 기본개념을 다지는 것이 중요하다. 모의평가 문제 중 틀린 문제나 헷갈리는 문제는 기본개념부터 풀이방법까지 샅샅이 훑어 정확히 이해해야 한다. 마무리 시기라고 해서 문제풀이에만 매달리기보다는 핵심 개념 중심으로 정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 문제를 풀더라도 문제를 정확히 읽고 출제 의도를 파악하는 전략적인 학습에 집중해야 한다. 

<실전 훈련에 집중> 
실제 수능 시험을 본다고 가정하고 문제풀이에 걸리는 시간을 꼼꼼히 체크해 정해진 시간 내에 문제를 풀 수 있도록 연습해야 한다. 실전 연습을 통해 실제 수능에서 어려운 문제가 나왔을 때 여분의 시간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신이 어느 부분에서 시간이 부족한지 체크하고 보완하는 것도 좋다. 연습을 할 때에도 모르는 문제는 과감하게 넘기고, 쉬운 문제부터 푸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긴장감을 체험할 수 있는 여러 번의 실전 훈련을 통해 수능시험에 대한 적응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

<친구와 비교 마라> 
수능이 임박한 시점에 친구의 성적 향상 여부, 수시 합격 여부 등을 비교하고 있다면 이러한 행동들이 시험에 대한 불안감을 높이고 공부 의욕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시험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스스로가 이겨내야 할 대상은 바로 옆의 친구가 아니라 시험이 얼마 남지 않은 현재의 상황이다. 현재의 상황을 차분히 받아들이고 어떻게 대처하는가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베리타스알파=김경 기자] 




첨부파일  


  다음글 ▲ [수능D-30] 선배들의 성공적인 수능 대비법 "수능형 인간으로 거듭나라"
  이전글 ▼ 9월모평분석, '변수'영어 1등급비율 5.39%.. 수(가) 선택비율 감소